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공지사항
COMM BOARD
HOME | 활동소식 | 공지사항
  [책출간] '두 눈으로 보는 북한' (이재봉 지음, 평화세상 펴냄)
  글쓴이 :      날짜 : 08-06-05 18:23     조회 : 3198    
   보도자료.hwp (698.5K), Down : 244, 2008-06-09 14:38:26
 

평화학자이자 통일운동가로서 밝히고 싶은

북녘에 대한 편견과 왜곡 그리고 진실

          

두 눈으로 보는 북한

 

이재봉 (동국대학교 정치학사, 텍사스텍 대학교 정치학석사,

             하와이대학교 정치학박사

             원광대학교 정치외교학 / 평화학 교수

              남이랑 북이랑 더불어살기위한 통일운동 전개)



 

남북평화재단은 ‘평화세상’ 이라는 출판사를 설립하고 많은 분들과 평화와 통일을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평화세상’ 출판사의 첫 번째 사업으로 남북평화재단 남이랑북이랑 편집주간인 이재봉 원광대학교 정치학/평화학교수의 [두 눈으로 보는 북한]을 출판하였습니다.

  

 대학에서 정치학과 평화학을 강의하며 통일운동을 벌이고 있는 글쓴이는, “평화학자이며 통일운동가로서 밝히고 싶은 북녘에 대한 편견과 왜곡 그리고 진실”이라는 부제가 암시하듯,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북녘에 대한 악의적 편견은 없어져야 하고, 의도적 왜곡은 바로 잡혀야 하며 통일운동에 대한 금기는 깨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책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가 체제경쟁에서 이겼다고 남한 사회에 긍정적 부분만 있는 게 아닌 것처럼, 인민민주주의와 사회주의가 해체나 붕괴 위기에 처했다고 북한 사회에 부정적 측면만 있는 게 아닌데, 우리는 오랜 냉전기간 동안 교육과 언론을 통해 북녘의 긍정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모른 체하거나 왜곡하면서 부정적인 측면만을 보도록 강요당해왔다는 것이지요.

  

 저자는 북녘 체제와 사회에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도 많고 남쪽이 본받으면 좋을 측면도 적지 않다”며,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북한 정부의 정통성, 김일성과 김정일, 주체사상, 연방제 통일방안 등 매우 민감한 주제 등에 대해서도 될수록 객관적으로 서술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주제들에 관해 “국가보안법을 의식하며 토씨 하나에까지 주의를” 기울이는 등 끊임없이 ‘자기검열’을 하며 글을 썼다면서도, 그렇다고 학자와 운동가로서의 “양심에 반하거나 소신을 꺾어 글을 쓸 수는 없었다”고 고백합니다.

  

 예를 들어, 북한 정부 및 체제의 정통성과 관련하여, 글쓴이는 “중요한 것은 해방 직후 남쪽에서든 북녘에서든 대다수의 인민이 사회주의나 공산주의 체제를 원했다는 사실이다. 심지어 미군정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사회주의나 공산주의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70% 안팎이었다. 대부분의 인민이 사회주의나 공산주의 정부를 원하는 마당에 항일독립운동에 힘썼던 공산주의자들이 세운 북녘 정부를 정통성이 없다고 주장할 수 있을까”고 묻습니다. 그리고 김일성에 관해서는 “해방 전에 진짜로 항일독립운동을 했으니 해방 이후 6.25남침과 독재정치 그리고 정권의 부자세습 등과 관련한 비판을 삼가자는 것도 아니다. 해방 이전의 선행 때문에 해방 이후의 악행이 용서받을 수 없듯이, 해방 이후의 악행 때문에 해방 이전의 선행이 무시되어서도 안 된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주체사상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측면은 소련의 지배적 영향력에서 벗어나고 중국의 대국주의를 피하여, 북녘의 독자성을 찾으며 민족적 긍지를 높인 점일 것이다. 그리고 부정적인 측면은 김일성을 절대화하고 우상화하면서 인민의 무조건 복종과 수령독재를 정당화하고 나아가 부자간의 권력승계까지 합리화하였으며, 경제적으로는 너무 자립을 강조함으로써 폐쇄적으로 흐르는 가운데 경제성장을 이루지 못했다는 점을 들 수 있을 것이다”고 평가합니다. 나아가 연방제에 관해서는 다소 위험한 (?)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낮은 단계든 높은 단계든 연방제 통일방안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면 현실적으로 국가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소신껏 그리고 제대로 평가하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나는 분명히 연방제 통일방안을 지지하고 싶다. 왜냐 하면 이보다 바람직하면서도 실현가능성이 높은 통일방안을 아직까지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밝히고 있는 것입니다.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이나 장점은 북한의 정치와 사상, 경제, 사회와 문화, 군사 및 대외정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다루면서, 북한에 대한 지식이나 통일에 대한 관심이 적더라도 누구든지 가볍게 읽을 수 있도록 쉽고 재미있게 써졌다는 점입니다. 글쓴이가 가장 가까운 사람인 아내에게도 자신의 뜻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다면 누구를 설득시킬 수 있겠느냐는 생각으로 우리나라에서 고등학교 1학년도 마치지 못한 아내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썼다는 것이지요. 예를 들어, 북녘 사회주의 계획경제 제도에 관한 글에서는 “핵무기까지 만들면서 병뚜껑도 제대로 못 만드는 배경”이라는 부제목을 달아 어렵고 딱딱할 수 있는 내용을 쉽고 재미있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책에 관해 관심있는 분은 남북평화재단 출판사업부 ‘평화세상’ 에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전화: 02-6261-0615 / 전자우편: koreapeace@hanmail.net).








게시물 26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남북평화재단] 대북 식량긴급지원 05-07 393
[남북평화재단] 농구공 보내기 운동 03-26 420
남북평화재단-인천광역시교육청 간 남북교육교류사업을 위한 공동협약 체결 12-05 671
[좋은친구들]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05-04 2150
265 [비폭력평화훈련센터]2019 시민평화대학 in 제주 회복적 서클(9/6-8) 08-09 16
264 [남북평화재단] 2019 제주 평화 캠프 07-23 50
263 [민주통일평화포럼]“평화체제를 향한 시민사회의 주도적 역할과 혁신” 05-31 158
262 [좋은친구들]의료지원 사업 05-14 153
261 [남북평화재단] 대북 식량긴급지원 05-07 393
260 [남북평화재단]인천공항에 체류중인 콩고 출신 앙골라인 루렌도 씨 가족에 기금 전달 04-02 159
259 [좋은친구들] 인도네시아 지진피해지역 지원사업 04-02 173
258 [남북평화재단] 농구공 보내기 운동 03-26 420
257 조선그리스도교련맹에서 남북평화재단 김영주 이사장님께 새해인사를 보냈습니다. 01-03 239
256 남북평화재단-인천광역시교육청 간 남북교육교류사업을 위한 공동협약 체결 12-05 671
255 한반도 평화체제와 한미동맹 토론회 11-20 284
254 한반도 평화체제와 한미동맹 토론회 개최 안내 11-09 217
253 2018 종교인평화음악회 개최 안내 10-24 568
252 남북평화재단 평화에너지봉사단 출범식 10-12 461
251 DMZ 평화협력 포럼 08-30 275
 1  2  3  4  5  6  7  8  9  10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